눈시울이 붉어지고 > BEST 감동후기

본문 바로가기
 > 고객센터 > 눈시울이 붉어지고 > BEST 감동후기

BEST 감동후기

눈시울이 붉어지고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꽃나방 작성일18-10-02 12:33 조회3회 댓글0건

본문

aHsIwQy.jpg

 

마지막 봄날에

 

신도시에 서있는

건물 유리창의

눈시울이 붉어지고 있었다

 

쓸쓸한 마당 한 귀퉁이에 툭 떨어지면

윗채가 뜯긴 자리에

무성한 푸성귀처럼 어둠이 자라나고

등뒤에서는 해가 지는지

 

지붕 위에 혼자 남아있던

검은 얼굴의 폐타이어가

돌아오지 못할 시간들을

공연히 헛 돌리고

타워 크레인에 걸려있던 햇살이

누구의 집이었던

 

넓혀진 길의 폭만큼

삶의 자리를 양보해 주었지만

포크레인은 무르익기 시작한 봄을

몇 시간만에 잘게 부수어 버렸다

 

붉은 페인트로 철거 날짜가 적힌

금간 담벼락으로 메마른

슬픔이 타고 오르면

기억의 일부가 빠져

나가버린 이 골목에는

먼지 앉은 저녁

햇살이 낮게 지나간다

 

떠난 자들이 다시는 돌아오지 않는

이유를 알고있는

오래된 우물만 스스로

제 수위를 줄여 나갔다

 

지붕은 두터운 먼지를 눌러 쓰고

지붕아래 사는 사람들은

이제 서로의 안부조차 묻지 않았다

 

낯익은 집들이 서 있던 자리에

새로운 길이 뚫리고, 누군가 가꾸어 둔

열무밭의 어린 풋것들만

까치발을 들고 봄볕을 쬐고 있다
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tal 651건 1 페이지
BEST 감동후기 목록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
651 바람 불면 꽃나방 10-12 4
650 더 중요한 것이 꽃나방 10-11 3
649 비 오면 꽃나방 10-10 3
648 다져보는 내안의 꽃나방 10-10 3
647 파란 싹을 꽃나방 10-08 3
646 너희 위로 언젠가 꽃나방 10-08 3
645 망설이지 않고 꽃나방 10-07 3
644 저혼자 익어지면 꽃나방 10-06 3
643 세상을 담기에도 꽃나방 10-06 3
642 떠나는 이에게 꽃나방 10-05 3
641 서러움이 내게 꽃나방 10-04 3
640 잊어버릴수록 꽃나방 10-03 4
639 하늘 조각인 꽃나방 10-03 3
열람중 눈시울이 붉어지고 꽃나방 10-02 4
637 바람에 날리는 꽃나방 10-02 3
게시물 검색

제빵 오전 10시 / 가공품 오후 3시

상호 : 조영호의 보리마을 영농조합법인 사업자 등록번호 613-81-73934 대표 황미화
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 진주 06-4호 식품제조가공허가필 : 진주 제 295호 부가통신사업신고번호 4103
주소 : 경상남도 진주시 사봉면 봉곡리 798번지 전화 : 055-763-2510/010-8737-5126 이메일 : borimall@hanmail.net
개인정보관리책임자 조영호 Copyright © 조영호의 보리마을 영농조합법인 . All Rights Reserved.